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장남 엑스에 “아버지 돌아가셨다”… 해킹 소동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의 한 식당에서 지지자들에게 피자를 사고 있다(위 사진). 아래 사진은 같은 날 그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의 엑스 계정에 올라온 아버지의 부고 게시물. 이는 해킹으로 밝혀졌다. AP연합뉴스, 엑스 캡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장남의 SNS 플랫폼 엑스(옛 트위터) 계정이 해킹돼 소란을 빚었다. 그의 계정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글이 올라왔다.

미국 뉴스채널 CNN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의 엑스 계정에 이날 오전 부친의 사망을 알리는 글이 작성됐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글은 1시간을 넘기지 않고 삭제됐다.

트럼프 주니어의 엑스에 올라온 글은 “내 부친이 별세했다는 소식을 알려 슬프다. 내가 2024년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내용으로 작성됐다. 이후 30여분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난하거나 “북한은 곧 망할 것”이라는 글이 연달에 게재됐다. 모든 글은 삭제됐다.

트럼프 주니어의 대변인 앤드루 수라비안은 엑스에서 “계정이 해킹됐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은 2021년 ‘1‧6 의회 폭동’ 이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정지됐다. 그 사이에도 트럼프 주니어는 엑스에서 활동을 계속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