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30부산엑스포 유치기원…부산항만공사, 북항서 걷기행사

걷기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는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 부산항만공사 제공

2030부산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유치전이 뜨거운 가운데 부산지역 항만물류인이 한자리에 모여 엑스포 개최 예정지인 북항을 걸으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응원전을 펼쳤다.

부산항만공사(BPA)는 21일 부산항 북항재개발구역 내 친수공원 부지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기원하는 ‘부산항만물류인이 함께하는 걷기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BPA 임직원뿐만 아니라 부산항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 부산항운노동조합, 하역사 등에서 200여명이 참가했다.

공사는 2030부산엑스포 개최지인 부산항을 널리 알리고 항만물류인들이 한마음으로 박람회 유치를 기원하기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부산항이 응원해'라는 문구가 적힌 손목밴드를 차고 경관수로를 따라 4.1㎞를 걸으며 2030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했다.

공사는 2030엑스포 개최지가 결정 나는 오는 11월까지 SNS 챌린지 등 온라인 홍보활동에 나서는 등 엑스포 유치 활동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강준석 BPA 사장은 "부산항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항만물류인들이 2030 부산엑스포 주 무대가 될 부산항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행사를 함께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개최지 최종 결정 전까지 항만물류 관계자들과 연대해 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