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게차 운전자 시설물 끼어 숨져…시동 킨 채 내린듯

국민일보DB

전남 광양의 한 시멘트 제조공장에서 70대 근로자가 지게차와 구조물 사이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전남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9분쯤 광양시 한 시멘트 제조 공장에서 지게차 운전자 70대 남성 A씨가 지게차와 철제 공장 시설물 사이에 끼었다.

이 사고로 중상을 입은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지게차 작업대에 시멘트 자루를 실어 나르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A씨는 시동을 끄지 않고 지게차에서 내려 그 앞을 지나던 중 갑자기 지게차가 앞으로 나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게차 제동 장치 작동 부주의 등 사고 원인을 규명한다. 또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현장 안전 관리자 배치 등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노동 당국도 산업안전보건법,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