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영 효율화”… 컴투버스, 희망퇴직 단행

정식 출시 한 달여 만에 구조조정…조직 재정비 및 경영 효율화
컴투스 관계자 “메타버스 장기적 과제로 설정”

컴투버스 컨벤션 센터. 컴투스 제공.

컴투스의 메타버스 전문 기업 컴투버스가 콘텐츠를 정식 출시한 지 약 한 달여 만에 구조조정에 돌입하는 뼈 아픈 절차에 들어갔다. 내부적으로 매출 증가와 비용 구조 개선이 쉽지 않다고 판단한 것인데, 조직 재정비 및 경영 효율화를 통해 메타버스 시장을 좀 더 냉정한 시각에서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컴투버스는 사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및 타 계열사로의 이동 등을 담은 사내 공지를 했다.

희망 퇴직자에게는 퇴직금 등 외에 3개월 치 급여를 지급할 예정이며, 향후 컴투버스 사업의 인원 확대 시 우선 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컨벤션 센터 등 주력 기능의 개발 및 서비스를 위한 인력은 구조조정에서 제외됐다. 그 외의 임직원은 컴투스 그룹 각 계열사에서 채용 계획에 따라 최대한 우선 검토하여 채용한다.

컴투스 관계자는 “컴투버스의 사업을 완전히 정리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국내외 관련 산업에 대한 전반적 상황을 검토했을 때 앞으로 상당한 시간과 투자가 지속해서 필요하며 이른 시일 내의 매출 성장 및 비용 구조 개선이 쉽지 않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내실을 다지며 중장기적 시장 변화에 대응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 단기적으로 메타버스 행사 플랫폼 ’컨벤션 센터’ 기능을 중심으로 성과를 만들어가고자 한다. 지금까지의 연구개발 성과와 사업 전략은 장기적 과제로 설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컴투버스는 이달 중순부터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컨벤션 센터에서 국제적인 포럼 및 게임∙문화 관련 컨퍼런스, 행사 등을 계획 중이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