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행 신고한 사실혼 여성, 보복 살해한 50대 징역25년

국민일보DB

전처가 폭행 피해를 신고해 경찰 조사를 받게 되자 이에 앙심을 품고 흉기로 찔러 살해한 5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4부(재판장 류경진)는 21일 선고 공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54)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가 상해 등으로 경찰에 신고한 이후 강한 불만을 품고 있다가 고소 취하 등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보복 목적으로 잔인하게 살해했다”며 “과거에도 피해자를 폭행해 여러 차례 가정보호 처분을 받았는데도 살인 범죄를 저질렀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 유족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피해 복구를 위해 노력한 흔적도 보이지 않는다”며 “유족들은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피고인은 범행의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하면서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범행 이후에는 뒤늦게나마 피해자를 병원에 이송했다”며 “계획적으로 피해자를 살해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6일 오전 1시30분쯤 인천시 서구 아파트에서 전 아내인 50대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씨는 앞서 지난 2월 인천 강화도 지인 집에서 B씨를 폭행했고, 상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된 것을 두고 말다툼 끝에 B씨를 살해했다.

A씨는 범행 후 B씨를 자신의 차량으로 병원에 옮겼으나 피해자는 치료받던 중 숨졌다.

A씨는 당시 의료진에게 “B씨가 깨진 접시에 다쳤다”고 거짓말을 했지만, 병원 측은 “흉기에 찔렸다”는 B씨 진술 등을 토대로 경찰에 신고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