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체조 싫어”…여교사 얼굴에 주먹질한 중학생

몸풀기 체조 하라는 교사 지도에 불응해 주먹질
도 교육청, 교권보호위원회 열어 학생 강제 전학 결정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수업 시간에 체조를 지시한 교사의 얼굴에 주먹을 휘두른 중학생이 강제 전학 처분받았다.

21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며 광양시 한 중학교에서 지난 4일 학생 A군이 체육수업 도중 여성인 교사의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했다.

교육청 조사 결과 A군은 몸풀기 체조를 하라는 교사의 지도에 불응했고, 교사가 A군을 재차 지도하자 이러한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 교육청은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A군의 강제 전학을 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