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버스정류장서 다짜고짜 사람들한테 뽀뽀한 30대女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버스정류장에서 처음 보는 시민들에게 갑자기 뽀뽀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강제추행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5시15분쯤부터 같은 날 오후 6시8분쯤까지 경기 성남 분당구 화랑공원 인근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버스정류장에 앉아 있던 피해자(남성 2명, 여성 1명)에게 다짜고짜 다가가 뽀뽀를 했다. 피해자들이 항의하자 “미안하다”고 말하며 현장을 떠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한 여성이 버스정류장에 앉아 있는데 뽀뽀를 시도하고 도망갔다’는 신고를 3차례 접수 후 현장으로 출동해 길거리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연행되는 과정에서 경찰들을 발로 차고 할퀴고 꼬집는 등 저항을 하기도 했으며, 체포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동기에 대해 명확히 진술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