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선홍호, 태국 4-0 대파…조 1위로 16강 확정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태국의 경기. 4-0으로 승리한 한국의 황선홍 감독과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축구가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완승을 하며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1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태국과 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이로써 조별리그 2경기를 모두 이긴 황선홍호는 승점 6을 쌓아 E조 1위를 확정했다.

우리나라는 킥오프 15분 만에 홍현석(헨트)의 헤딩골로 포문을 열고, 전반에만 4골을 넣었다. 안재준(부천·전반 20분)·엄원상(울산·전반 39분)·이재익(서울 이랜드·전반 추가 시간)이 차례로 전반 골 맛을 봤다.

쿠웨이트전(9-0)에 이어 2경기 합산 13골을 폭발한 한국은 24일 바레인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