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원내지도부 총사퇴·사무총장 사의 표명

이소영 원내대변인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 지고 박 원내대표가 사의 표명…이 시간부로 원내지도부가 총사퇴한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 등이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1일 이재명 당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따른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조정식 사무총장을 포함한 당 정무직 당직자 전원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직후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당 지도부는 소속 의원들에게 부결 투표를 요청하고 설득한 바 있다. 그러나 표결 결과가 지도부의 설득과 다른 방향으로 나왔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박 원내대표가 사의를 표명했고, 이 시간부로 원내지도부가 총사퇴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무총장과 사무총장 산하 정무직 당직자들도 모두 사의를 표명했다”며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도 수용했다”고 했다. 최고위원 등 선출직 지도부의 사퇴 여부에 대해선 “그 부분은 순차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그에 대한 자세한 논의는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표결 결과를 원내지도부 책임으로 볼 수 있냐’는 질문엔 “표결은 원내 사안”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가 의원들에게 부결 투표를 요청했고 그에 대해 설득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에 그러한 설득에 따른 결론이 내려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 책임이 있다고 스스로 판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지도부 사의 표명은 이날 의총에서 즉각 수용됐고, 일부 의원들의 반발이 있었으나 최종적으로 받아들여 졌다고 밝혔다. 그는 “박 원내대표는 오늘 의총 속개와 동시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지도부 결정과 다른 표결 결과에 대해서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차기 원내대표 선출 계획을 묻는 말엔 “후속 일정은 여러 상황을 고려해 당헌당규에 따라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며 “너무 늦지 않은 시일 내에 신임 원내대표 선출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