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녀 흉기 찔린 채 발견…전날 아들은 극단적 선택

경찰 “아들이 범행 후 극단적 선택 추정”


경북 경산시 상가건물에서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날 50대 아들은 대구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들이 범행을 저지른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1일 오후 2시쯤 진량읍 공단로 상가건물에서 모녀가 숨진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74)는 2층 방에서, 딸 B씨(52)씨는 같은 건물 계단에서 각각 쓰러져 있었다. 두 사람 시신에는 흉기에 찔리고 둔기에 맞은 흔적이 발견됐다.

모녀가 시신으로 발견되기 전날 아들 C씨(55)도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경찰은 C씨가 어머니와 여동생에게 범행을 저지른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