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中산골처녀, 농산물 사줬는데…알고보니 ‘가짜’

산골 처녀 행세한 '량산멍양'(왼쪽)과 실제 모습. 바이두 캡처

중국에서 가짜 ‘빈곤 산골처녀’로 감성팔이를 해 저질 농산물 등을 판매해 큰돈을 번 왕훙(중국의 온라인 인플루언서) 등 일당 54명이 공안에 붙잡혔다.

봉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쓰촨성 량산자치주 공안국은 200만∼3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왕훙인 ‘량산멍양’ ‘자오링얼’ ‘량산취부’ 등 11명과 이들이 소속된 1인 미디어 업체 관계자 등 모두 54명을 사기 혐의로 체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가짜 영상을 제작해 SNS에 올린 뒤 어려운 농촌을 돕자고 감성에 호소하며 농산물을 비싸게 판매해 1000만위안(약 18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량산멍양(21)은 빈곤 지역인 량산의 산골 마을에서 힘겹게 농사일하면서도 밝고 낙천적으로 생활하는 영상을 SNS에 잇따라 올려 인기몰이를 한 왕훙이다. 예쁘장한 외모를 갖춘 량산멍양은 온라인 생방송을 통해 직접 농사지은 것이라며 농산물을 판매해 수익을 챙겼다.

또 자오링얼은 량산을 여행하다 우연히 착하고 순박한 농촌 청년 량산취부를 만났다며 둘이 함께 농사 일을 하는 영상 등을 올려 주목받았다.

이들은 팔로워 200만명을 넘어서자 온라인 매장을 열고, 온라인 방송까지 진행하며 농산물을 판매해 7개월 만에 70만 위안(약 1억3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상 조작해 폭리 취하다 검거된 일당. 청두상보 캡처

그러나 량산멍양이 고급스러운 옷차림을 하고 다니는 모습이 잇따라 포착되면서 의혹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수사에 나선 공안 당국은 이들이 1인 미디어 업체에 소속된 연예인들로, 잘 짜인 각본에 따라 연출한 영상을 촬영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소속사는 각지에서 저렴하게 구입한 농산물을 현지 특산물로 속여 비싸게 판매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공안 당국은 이들이 운영하던 회사 14곳을 폐쇄하고 팔다 남은 20t의 가짜 꿀 등을 압수했으며, 500만 위안(약 9억원)의 자금을 동결했다.

이런 가운데 왕훙을 후원하기 위해 회삿돈 1억2000만위안(약 22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회사원 류모씨가 징역 14년 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인터넷에서 회자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류씨는 장쑤성의 한 기업 회계사로, 한 달 급여가 6000위안(약 110만원)에 불과했는데 2019년 인터넷 생방송 플랫폼의 여성 진행자들에게 매료돼 후원금을 보내느라 회삿돈에 손을 댔다. 평범한 가장이었던 그는 지난해 1월 공금 횡령이 발각되기 전까지 3년간 K바오라는 여성에게 무려 9000만 위안(약 165억원)을 후원금으로 주고,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2명의 여성에게도 400만 위안(약 7억원)∼600만 위안(약 11억원)을 건넨 것으로 밝혀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