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오는 26일 구속 심사대에…유창훈 부장판사 심리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단식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 등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6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은 22일 이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 기일을 26일 오전 10시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유창훈(50·사법연수원 29기)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심리를 맡았다.

예정대로 영장심사가 진행되면 이 대표의 구속 여부는 26일 밤 늦게나 27일 새벽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23일째 단식을 이어가며 병상에 누워 있는 이 대표가 이날 출석할 수 있을지는 불명확하다.

원칙적으로 영장심사는 피의자 본인이 출석해야 하는 만큼, 이 대표가 건강 상태를 이유로 기일 연기를 요청할 경우 법원이 검찰 측 의견까지 확인한 뒤 심문을 미룰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 대표가 출석 의사 자체를 포기할 경우 변호인만 참여해 심문이 진행될 수 있다. 이 경우 서면 심사만 진행될 수도 있다.

이 대표는 앞서 지난 1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대장동·위례신도시 특혜 의혹 첫 재판도 연기를 요청해 다음달 6일로 심리 기일이 변경됐다.

같은 법원 형사합의34부 심리로 열릴 예정이었던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도 다음달 16일로 미뤄졌다.

이 대표는 백현동 민간 사업자에게 특혜를 몰아줘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최소 200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 북한에 지급해야 할 방북비용 등 총 800만달러를 쌍방울그룹에 대납하게 한 혐의 등을 받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