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경덕 “항저우…中과 日의 역사·문화 왜곡 제보 달라”

중국 올림픽위원회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음력설'(Lunar New Year)을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현한 장면. 서경덕 교수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3일 중국 항저우에서 개막하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관련해 “중국의 문화 왜곡과 일본의 역사 왜곡이 언제, 어디서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이 지적하고 “중국 현지 한인과 유학생, 그리고 누리꾼들이 이러한 (왜곡) 상황을 발견하면 제 SNS로 제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와 외신 기자들에게 고발해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에서 다시는 이런 일들이 벌어지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당시 한복이 큰 논란이 됐다”며 “올림픽 유치를 기념해 중국이 제작했던 홍보 영상 ‘얼음과 눈이 춤춘다’에서도 한복을 입은 무용수들이 춤을 추고 상모를 돌리는 장면이 나와 문화 왜곡을 지켜만 봐야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베이징시 광전총국에서 제작을 지원한 쇼트트랙 영화 ‘날아라, 빙판 위의 빛’에서는 한국 선수들을 반칙왕으로 묘사해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또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 일본 하키 대표 선수들이 욱일기가 그려진 일본하키협회의 기념품 배지를 나눠줬던 일을 언급하면서 일본 측의 역사 왜곡 사례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카타르 월드컵 당시 일본 응원단이 욱일기 및 가미카제를 활용한 응원을 펼쳐 큰 논란이 됐다”고도 덧붙였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