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재옥 “민주당, 국민을 위한 공당으로 돌아올 기회”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방탄이라는 족쇄를 벗어버리고 당 대표 개인을 위한 사당에서 국민을 위한 공당으로 돌아올 기회이며, 민생정당으로 거듭나고 국민 신뢰를 회복할 기회”라고 22일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은 이제 국회가 사법 처리를 법원에 맡기고 무너진 정치를 복원해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 반영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의 시계가 민생에 맞춰 움직여야지, 이 대표에 맞춰 움직여선 안 된다”면서 “현재 국회에는 여야가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 국제 정세로 인한 안보 위기와 복합적 경제 위기라는 도전에 대응하라는 국민적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전날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결의안을 강행처리한 데 대해서는 “상식이나 민심과 동떨어진 것으로 해임 사유들은 억지에 불과하다”면서 “‘이재명 방탄 물타기’를 위한 것이며 일방적인 정치공세이자 무소불위 힘자랑”이라고 비판했다.

헌정사상 첫 현직 검사 탄핵소추안 강행처리에 대해서도 “이로써 21대 국회에서 민주당은 헌정사상 첫 법관 탄핵, 헌정사상 첫 국무위원 탄핵, 헌정사상 첫 검사 탄핵이라는 ‘탄핵 트리플 크라운’을 세웠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어느샌가 탄핵은 민주당 의원들 입에서 가볍게 튀어나오는 분풀이 용어가 됐다. 지금 민주당이 보이는 태도는 습관성 탄핵 증후군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민주당은 이제 그만 탄핵 중독에서 벗어나라”고 꼬집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