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밤 반등한 엔화 다시 약세… 日銀 금융완화 유지

일본은행, 단기금리 -0.1% 동결
10년물 국채금리 0% 수준 유도
우에다 등 위원 9명 의견 일치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가 지난 5월 25일 일본 도쿄에서 한 언론과 인터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했다.

22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이날까지 이틀간 진행한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단기금리를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고, 장기금리 지표인 10년물 국채 금리를 0% 수준으로 유도하는 통화정책을 지속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이어간 셈이다.

일본은행은 직전인 지난 7월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10년물 국채 금리의 상한선 목표를 0.5%에서 1%로 올려 금융완화 정책을 일부 수정했지만 이번에는 기조를 바꾸지 않았다. 일본 교도통신은 “우에노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를 포함한 위원 9명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다.

우에다 총재의 통화정책은 전임자인 구로다 하루히코 전 총재에게서 계승된 것이다. 일본은행은 구로다 전 총재 체제였던 지난해 12월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10년물 국채 금리를 0% 수준으로 유도하고 금리 변동 폭을 ‘±0.25%가량’에서 ‘±0.5%가량’으로 확대해 상한 없이 장기 국채를 매입하는 정책을 시행했다. 이는 사실상 장기금리 인상 효과를 낸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미국·유럽 같은 주요 경제권 중앙은행이 고강도 긴축을 시행하는 동안에도 일본은행은 초저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일본 재무성과 일본은행은 오랜 저물가와 국채이자 부담으로 엔저를 사실상 용인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우에다 가즈오(가운데) 일본은행 총재가 22일 수도 도쿄 본관에서 열린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위원들의 발언을 청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의 소비자물가는 12개월 연속 3% 이상 상승했지만, 일본은행은 안정적인 물가 상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10년물 국채를 금리의 상한선을 정하고 초과할 때마다 적극적으로 매입해 왔다.

일본은행의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 유지는 엔화를 다시 약세로 돌려세웠다. 지난 21일 자정 직전 100엔당 910원 선까지 올랐던 원‧엔 환율은 이날 오후 2시30분 현재 903원 선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엔‧달러 환율은 1달러당 148.01엔으로 치솟았다. 직전까지 147엔대에 거래됐다.

일본 정부는 엔저에 대한 구두 개입을 계속하고 있다.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엔화 약세에 대해 “높은 긴장감을 가지고 주시하고 있다. 과도한 변동에 모든 선택지를 배제하지 않고 적절히 대응하려 한다”며 시장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