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목표는 소아암 종식”… 현대차가 25년째 하는 ‘이것’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열린 '현대 호프 온 휠스 25주년' 행사에서 환영 인사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22일 “소아암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을 돕고 투병 중인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미국 워싱턴 D.C. 로널드 레이건 빌딩에서 열린 현대자동차의 소아암 퇴치 캠페인 ‘현대 호프 온 휠스’(Hyundai Hope On Wheels) 25주년 행사에서다. 정 회장은 “현대차는 인류를 위한 진보라는 비전을 통해 제품을 혁신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등 전 세계를 위해 할 수 있는 올바른 일에 전념하고 있다”며 “그런 의미에서 현대차가 소중히 여기는 활동 중 하나가 호프 온 휠스”라고 강조했다.

호프 온 휠스는 현대차가 미국에서 펼치고 있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1998년 미국 딜러들과 함께 호프 온 휠스 재단을 설립했다. 현대차 딜러가 자동차 1대 판매 당 일정 금액을 적립한다. 여기에 현대차가 기부금을 더하는 공동 기금 형태로 운영된다. 현재 미국 전역에서 830여 현대차 딜러가 참여하고 있다. 이렇게 모인 돈은 소아암 관련 병원과 연구기관을 지원하는데 쓰인다. 호프 온 휠스는 기금 규모 기준으로 미국 내 3대 소아암 관련 재단으로 꼽힌다.

이날 행사에는 정 회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등 현대차 고위 경영진과 톰 코튼 상원의원, 마이크 켈리 하원의원, 조현동 한국 대사, 호프 온 휠스 홍보대사 어린이, 병원 관계자 등 총 25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차는 호프 온 휠스 25주년을 기념해 올해 2500만 달러를 기부했다. 누적 기부금 규모는 2억2500만 달러(3340억원)에 달한다. 미국에서 소아암을 치료하거나 치료제를 연구하는 175개 병원과 연구기관이 호프 온 휠스의 지원을 받았다.

행사 전날에는 홍보대사 어린이들이 메이저리그 야구팀 워싱턴 내셔널스 홈구장에서 시구를 하기도 했다. 이날 시구한 11세 어린이 올리버 포스터와 레이니 클락은 각각 5, 6세 때 백혈병 진단을 받은 뒤 수년간 치료 과정을 견뎠다. 현재는 미국 전역을 돌며 현대 호프 온 휠스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호프 온 휠스의 궁극적인 목표는 소아암 종식”이라며 “현대차는 아이들의 암 치료뿐 아니라 치료 이후 삶의 여정까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