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명석 성폭행 폭로 은폐 시도한 JMS 간부 2명 징역형

JMS 정명석 총재 과거 사진. 엑소더스 제공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교주인 정명석 총재의 여신도 성폭행 은폐를 시도한 남성 간부 2명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대외협력국장인 60세 A씨는 선고 직후 법정구속됐다.

대전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나상훈)는 22일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기소된 JMS 간부 A씨에게 징역 1년6개월, B씨(36)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이들 모두에게 징역형과 함께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A씨는 2021년 9월 홍콩의 여성 신도(29)가 주변에 성폭행 피해를 말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인을 현지로 보내 회유를 시도하는 한편, OTT 플랫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에 출연한 사실을 알고 인천국제공항에 직원들을 대기시키고 숙소까지 미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또 수사기관의 휴대전화 포렌식에 대비해 차장 B씨에게 대처 방법을 알아보도록 지시하고, 지난해 4월 신도들에게 참고인 수사에 앞서 휴대전화를 교체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A씨에 대해 “신도들에게 성범죄 피해 사실을 외부에 발설하지 않도록 상당 기간 회유하고 압박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고 지적했다. B씨에 대해서는 “A씨의 지시에 따라 범행에 가담한 점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 총재는 2018년 2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충남 금산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23차례 홍콩 국적 여신도를 성폭행하거나 추행하고 호주 국적 여성 신도(30)와 한국인 여신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JMS의 ‘2인자’로 지목된 정조은(본명 김지선‧44)씨와 민원국장, 국제선교국장, 수행비서를 포함한 JMS 여성 간부 6명도 성폭행 범행에 가담하거나 도운 혐의(준유사강간‧준유사강간·강제추행·준강간 방조 등)로 함께 기소된 상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