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내 지도부 총사퇴한 민주당, 26일 새 원내대표 선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관리위원인 한준호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표 선거관리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추석 연휴 전인 오는 26일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로 인해 원내 지도부가 총사퇴한 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은 22일 5선의 변재일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선거 일정을 확정했다. 선관위 간사는 송옥주 의원이, 위원은 최기상·한준호·홍정민 의원 등이 맡는다.

선관위원인 한준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첫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 일시는 26일 화요일 오후 2시”라며 “바로 선거 공고를 하고 오늘부터 일요일(24일)까지 후보자 등록 접수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25일 월요일 하루 정도 선거운동을 할 수 있고, 26일 정견 발표 후 바로 선거를 실시한다”면서 “결선 투표도 존재하고, 혹시 1인 후보가 나오면 무투표로 당선자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한 의원은 ‘1인 추대 형식’의 선거 가능성에 대해 “지금은 보궐선거이고 워낙 선거기간이 짧기 때문에 모든 사항을 다 고려할 수밖에 없다”면서 “하지만 내부적으로 추천·결정방식을 아직 확정 지을 수 없고 일단 후보자 등록을 받아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지도부는 전날 밤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에 책임을 지겠다며 전격 사퇴했다.

이에 최고위는 심야 회의에서 ‘원내대표 선거관리위원회 설치 및 구성의 건’을 곧장 당무위원회에 부의했고, 당무위는 이날 오후 회의에서 이를 의결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후임 원내대표는 가장 빠른 시일 안에, 가급적 추석 연휴 전에 선출하겠다”면서 “지도부 공백은 최단 시간에 최소화하고 당의 정무직 당직자도 조속히 안정적 조치를 취하도록 이 대표와 의논해 빨리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