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표 안 쓰냐” 신발 폭행 조합장···특별감독 착수

순정축협 조합장 A씨 폭행·강요 의혹
피해자들 “신발로 때리고 사직 강요해”
노동부 특별근로감독팀 구성

순정축협 조합장 A씨가 지난 13일 식당에서 신고 있던 신발을 벗어 들고 직원들을 향해 휘둘렀다. 채널A 보도화면 캡처.

조합장이 직원을 폭행하고 괴롭혔다는 의혹을 받는 전북 순창의 순정축협이 특별근로감독을 받는다.

고용노동부는 순정축협 조합장인 60대 A씨가 직원을 폭행하고 괴롭혔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자 전북지방고용노동청에 약 10명으로 구성된 특별근로감독팀을 구성해 순정축협에 대한 의혹을 조사한다고 22일 밝혔다.

축협 임직원들은 지난 13일 순창군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하던 중 A씨로부터 “사표를 안 쓰면 가만 안 두겠다”라는 폭언과 함께 신발 등으로 폭행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2019년 직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직원들이 술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언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노동부는 폭행이나 직장 내 괴롭힘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 등 감독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다.

노동부는 이번 순정축협의 노동관계법 위반 사항을 점검해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사법처리할 계획이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지역 금융기관에 대한 지속적인 감독에도 직장 내 괴롭힘이 근절되지 않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엄정한 감독을 지시했다.

경찰은 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과는 별개로 A씨를 폭행치상과 강요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