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디즈니코리아 대표 “‘무빙’ 시즌2 제작 무조건 논의”

김소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대표가 22일 서울 강남구 강남파이낸스센터 사무실에서 진행한 오픈하우스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디즈니플러스(디즈니+) 오리지널 ‘무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가운데 김소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대표가 시즌2 제작을 논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 대표는 22일 서울 강남파이낸스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무빙이 공개 직후부터 좋은 성과를 보여줘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디즈니플러스가 한국에 론칭한 후 가장 성공적인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즈니스, 콘텐츠 제작 면에서 중요한 전환점을 만들어줬다”며 “다음 단계로 올라갈 수 있는 성장의 발판이 됐다. 의미 있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디즈니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최종회까지 모두 공개된 ‘무빙’은 한국과 일본, 홍콩, 대만, 동남아시아 등 아·태지역에서 공개 첫 주 최다 시청 시리즈에 올랐다.

김 대표는 “‘무빙’이 만든 좋은 모멘텀을 쭉 이어가기를 기원하는 마음”이라며 “디즈니+가 잘 성장해서 한국 콘텐츠업계와 동반 성장하며 시장의 파이를 키워가는 것이 저희의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무빙’ 시즌2 제작 계획에 대해 “강풀 작가의 세계관이 넓고 작품의 포텐셜(잠재력)이 워낙 커서 당연히 검토하고 있다”며 “무조건 시즌2 제작을 논의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다만 김 대표는 “강 작가님도 쉬어야 하므로 (휴식을 마치고) 돌아오시면 얘기해야 한다”며 “디즈니는 (‘무빙’ 시즌2 제작에) 너무나 의지가 확고하게 있다”고 강조했다.

디즈니+ 오리지널 ‘무빙’ 포스터

디즈니+ 오리지널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아픈 비밀을 감춘 채 과거를 살아온 부모 이야기다. 배우 류승룡을 비롯해 조인성 한효주 양동근 차태현 류승범 김성균 김희원 고윤정 이정하 등이 출연했다. 강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강 작가가 직접 극본을 쓰고 넷플릭스 ‘킹덤’ 시즌2(2020) 박인제 감독이 연출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