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명수배 들킬까… 뺑소니 20대, 환각물질 흡입하다 덜미

1심에서 징역2년 선고

국민일보DB

교통사고로 인명피해를 내고도 지명수배 사실을 숨기기 위해 도주하고 경찰을 속인 20대가 환각물질을 흡입하다 붙잡혀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단독 정의정 부장판사는 도주치상·사고 후 미조치·환각물질 흡입 등 7개 혐의로 기소된 김모(25)씨에 대해 징역 2년에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9월 27일 오전 5시55분쯤 광주 북구의 한 도로에서 무면허 상태로 오토바이를 운전하다 70대 피해자가 타고 있던 자전거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김씨는 지명수배 중인 사실을 숨기기 위해 도주한 뒤 지인을 불러 옷을 바꿔 입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다. 그는 경찰에 붙잡힌 후에도 지명수배범인 걸 들키지 않기 위해 타인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말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김씨는 지난 7월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환각물질을 공범과 함께 흡입하다 다시 붙잡혀 범행이 들통났다.

정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범행 후 태도가 매우 좋지 않은 점, 교통사고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가볍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되지 않은 점, 환각물집 흡입과 관련해 이미 2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 징역형의 집행유예 기간 중 범행을 저지른 점을 종합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