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전 노예 구출” 외친 유튜버…주민에게 고소당했다

국민일보 DB

염전 노예의 진실을 밝히겠다면서 전남 신안을 찾아가 의혹을 제기하는 영상을 찍어 올린 유튜버가 지역 주민에게 피소돼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전남 신안경찰서는 유튜버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신안군 주민 다수가 “허위 사실이 담긴 유튜브 동영상으로 지역민 명예가 훼손됐다”며 A씨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형사입건된 A씨가 출석에 응하지 않자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A씨의 신병을 확보해 조사에 착수했다. 법원은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에 대해선 도망 우려 등이 없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A씨는 지난 7월 13일부터 전남 신안을 배경으로 염전 노예 관련 영상 6편을 제작해 유튜브에 올렸다. 영상에는 신의도 주민들이 자신을 경계한다거나, 염전 이야기를 꺼내면 대화를 피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영상에 첨부된 썸네일도 ▲염전 노예 구출해라 ▲신안 카르텔 실체?! ▲신안 카르텔의 증거 ▲신안 비밀의 마을 ▲신안 다가오는 최종장 ▲신안 신의도 최종장 등으로 구성됐다.

A씨는 피소된 이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수사 진행 상황을 알리면서 구독자들을 상대로 탄원서 서명에 참여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 응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서는 대구 사무실에 머물던 탓에 부산 주거지로 발송된 출석 요구서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