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슈퍼스타’ 페이커 왔다… 항저우 공항 인산인해

공항 몰려든 팬들 틈에 몸싸움
페이커 “이번엔 결승서 이기겠다”

한국 아시안게임 e스포츠 국가대표 ‘페이커’ 이상혁이 22일 오후 개최지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에서 현지 팬들에게 둘러싸여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아시안게임 e스포츠 국가대표인 ‘페이커’ 이상혁(27·T1)이 개최지인 중국 항저우 샤오산공항에서 수많은 인파에 둘러싸여 입국했다.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이상혁은 중국의 입장에선 메달 경쟁자지만, 그를 향한 환호성은 잦아들지 않았다.

이상혁은 아시안게임 개막을 하루 앞둔 22일 샤오산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 세부종목인 리그오브레전드(LoL)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주장이다.

이상혁의 도착 소식을 미리 알고 있던 중국 팬들은 플래카드와 선물을 들고 공항을 가득 채웠다. 이상혁이 입국장에서 경호원의 보호를 받으며 등장하자 환호성이 터졌다. 100여명의 중국 팬들 사이에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넘어진 사람까지 목격됐다.

이상혁은 입국장에서 “중국에 무척 오랜만에 왔다. 예전처럼 많이 나와주시고 반겨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국 아시안게임 e스포츠 국가대표 ‘페이커’ 이상혁의 팬들이 22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에서 꽃다발을 들고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혁은 e스포츠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슈퍼스타’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21일 이상혁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주목할 선수’로 지목했다. 로이터통신은 “페이커라는 프로게이머 활동명으로 더 잘 알려진 이상혁은 ‘e스포츠의 마이클 조던’이라고 불린다. 최근 10년 동안 페이커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지배했다”고 소개했다.

e스포츠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시범 종목이 됐고, 이번 항저우 대회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이상혁을 주축으로 한 한국은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상혁은 “5년 전과 다른 팀원들과 이번 대회에 나선다. 이번에는 꼭 결승에서 이길 수 있게 잘 준비하겠다”며 금메달을 기대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