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편 배달하다 본 연기…창고 화재에 달려간 집배원

제주 서귀포 모슬포우체국 김유환 집배원
한 물품창고 연기 피어오르는 것 목격
119 신고 뒤 달려가 직접 물 뿌려 진화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주 지역에서 우편물을 배달하던 우체국 집배원이 화재를 발견하고 달려가 직접 물을 날라 진화에 나서 피해를 줄였다.

제주 서귀포우체국은 모슬포우체국에 근무하는 김유환 집배원이 지난 21일 오전 11시20분쯤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안덕면 상창리 한 물품 보관창고에서 연기를 목격하고 진화에 나섰다고 22일 전했다.

당시 김 집배원은 화재 현장을 발견한 직후 창고로 달려가 사람이 있는지 확인했다고 한다. 사람이 없음을 확인한 그는 “불이야”를 크게 외치며 주변에 도움을 청하고 119에 신고했다.

김 짐배원은 이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물을 날라 창고에 뿌리며 진화에 나섰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이 화재 진압을 마무리했다.

김 집배원은 “작지만, 이웃의 재산 피해를 막는 데 도움이 돼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