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축구팬, 일장기 불태웠다…일본 오염수 항의성

한 중국 축구팬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프로축구팀 우한 썬전(쓰리타운스)과 일본 프로축구팀 우라와 레즈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본선 조별 리그 경기가 열린 중국 우한에서 일장기를 태우고 있다. 더우인 캡처, 연합뉴스

중국 축구팬들이 중국과 일본 프로축구팀 간 경기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대만 중앙통신사 등 중화권 매체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중국 우한에서 중국 프로축구팀 우한 썬전(쓰리타운스)과 일본 프로축구팀 우라와 레즈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본선 조별 리그 경기가 열렸다.

중국 팬들은 이날 관중석에서 중국어와 일본어로 ‘바다가 운다’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들고, 일본 선수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

더우인(抖音·중국판 틱톡)에는 경기장 밖에서 한 중국인이 왼손에 일장기를 들고 오른손으로 라이터를 켜 불붙인 뒤 던지고, 주위에 있던 중국인들이 이를 응원하는 영상도 올라왔다.

중앙통신사는 중국인들의 이런 행동이 일본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항의의 표시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중국 축구팬들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우한에서 열린 중국 프로축구팀 우한 썬전(쓰리타운스)과 일본 프로축구팀 우라와 레즈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본선 조별 리그 경기에서 '바다가 운다'는 현수막을 내보이고 있다. 즈보바 캡처, 연합뉴스

이런 행위는 경기장 안팎에서 정치적 발언이나 행위를 금지한 국제축구연맹(FIFA)의 규정을 어긴 것일 수 있다.

그러나 일본 축구협회와 우라와 레즈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맞서 ‘일본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등 강경 조치를 내린 상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