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봉역 칼부림’ 20대 체포…어깨 부딪쳤다고 찔렀다

순찰하는 경찰.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서울 중랑경찰서는 22일 지하철 승강장에서 다른 승객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20대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3시28분쯤 서울 중랑구 지하철 7호선 상봉역 승강장에서 70대 남성 B씨와 어깨를 부딪쳐 다툼 끝에 B씨의 허벅지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혐의(특수상해)를 받는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사건 발생 3시간여만인 오후 6시35분 경기도 구리 A씨의 집에서 그를 검거했다.

A씨는 흉기를 휘두르게 된 경위와 관련해 “포스트잇을 자를 용도로 나이프를 가지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범행 동기와 구체적인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