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총장, 이재명 영장심사에 “할 일만 담담히 하겠다”

이원석 검찰총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월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검찰청 제공

이원석 검찰총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장심사와 관련해 “검찰에서 할 일만 담담하게 하겠다”고 22일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퇴근길에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됐는데 검찰에서 어떻게 준비할 것인지’를 묻는 취재진에 “오늘은 제가 덧붙일 말씀이 따로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에 대한 영장심사는 오는 26일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검찰은 이 대표 영장심사에 ‘백현동 개발 특혜 사건’과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사건’ 수사 검사들을 대거 투입할 예정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