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어디까지 오를까… 휘발유·경유 11주 연속 상승

ℓ당 휘발유 1776.3원·경유 1676.8원

국제 유가가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유가 정보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국제 유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 가격이 11주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2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에 따르면 9월 셋째 주(17∼21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L당 16.7원 오른 1776.3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21.5원 상승한 1676.8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 대비 15.7원 오른 1857.6원을 기록했다. 국내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4.1원 오른 1745.6원이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러시아의 석유제품 수출 금지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감산 지지,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영토분쟁 등으로 소폭 상승했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0.9원 오른 배럴당 94.4달러였다.

국제 유가 등락은 보통 2주 정도 시차를 두고 국내 제품 가격에 반영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2주 전에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급등한 영향으로 다음 주도 국내 제품 가격이 계속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