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지하차도서 버스·트럭 등 3중 추돌사고… 28명 중경상

승객 2명 중상, 26명 경상
구체적 사고 경위 추가 조사

23일 오전 10시35분쯤 인천 남동구 고잔지하차도에서 광역급행버스가 덤프트럭을 들이받아 승객 28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지하차도에서 광역버스가 덤프트럭을 추돌하는 사고가 벌어져 승객 28명이 다쳤다.

23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5분쯤 인천 남동구 고잔지하차도에서 광역급행버스가 덤프트럭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돌 충격으로 덤프트럭은 앞에 가던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재차 추돌한 뒤 차벽을 들이받고 멈춰 섰다. 광역버스 승객 60대 여성과 50대 남성 등 2명이 중상을, 26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해당 광역버스는 인천 송도국제도시와 서울 강남역을 오가는 버스로, 사고 당시 운전기사를 포함해 모두 40여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약 30분 간 고잔지하차도 내 인천국제공항 방면 3개 차로가 전면 통제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소방관 60여명과 경찰관 30명이 현장에서 사고를 수습했다”며 “구급차 등 차량 32대가 투입돼 부상자들을 여러 병원으로 나눠 이송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광역버스 운전기사와 승객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