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명’ 송갑석, 민주당 최고위원 사의… 이재명도 수용

친명·비명 극한 대립 여파 풀이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비명(비이재명)계로 꼽히는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명직 최고위원에서 사퇴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벌어진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계 간 극한 대립의 여파로 풀이된다.

23일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송 의원이 전날 이 대표에게 지명직 최고위원 사의를 표명했고, 이 대표가 고심 끝에 오늘 사의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지난 3월 당직 개편 당시 계파 갈등을 추스르기 위한 ‘탕평책’으로 송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했다. 광주 서구갑을 지역구로 둔 송 의원은 비명계 모임인 ‘민주당의 길’ 등에서 활동했다.

지난 21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이후 친명 중심의 당 지도부는 비명계에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로 날 선 발언을 쏟아냈다. 22일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정청래 최고위원은 비명계를 향해 “같은 당 국회의원들이 자기 당 대표를 팔아먹었다. 적과의 동침”이라며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의 정적 제거·야당 탄압 공작에 놀아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해당 행위로,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도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정식 당 사무총장과 정무직 당직자도 모두 이 대표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다만 이 대표는 당직자들에게 일단 정상 근무를 하라고 지시한 상태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