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동빈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베트남 최대 쇼핑센터 될 것”…그랜드 오픈식에 장남 신유열 상무 동행

신유열 상무 유통 분야 경영 참여 묻자
신동빈 “우리 아들은 공부 중, 앞으로 생각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22일(현지시간) 오후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에 위치한 호텔 L7 바이 롯데 웨스트레이크 로비에서 취재진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하노이=문수정 기자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는 쇼핑몰 자체로 연말까지 800억원, 내년에는 연매출 2200억원 정도가 예상됩니다. 베트남에서 최대 쇼핑센터가 될 것 같습니다. 롯데가 핵심적으로 생각하는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유통업을 비롯해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22일(현지시간) 오후 베트남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그랜드 오픈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신 회장은 “2016년부터 부지를 개발해 6억4300만 달러(약 8500억원)를 투입한 대규모 프로젝트”라며 “롯데그룹의 모든 역량을 모아 진행한 핵심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신 회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 열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그랜드 오픈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김상현 롯데 유통군 부회장,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이사,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 등 관련 계열사 임원과 베트남 고위 관계자 등 등과 함께 자리했다.
지난 22일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에서 그랜드 오픈 기념한 커팅식이 진행됐다. 커팅식에는 (왼쪽부터_ 김상현 롯데 유통군 부회장, 트란 티 푸옹 란 베트남 산업 무역국 국장, 부 띠엔 록 베한친선협회 회장, 부이 쑤언 둥 베트남 건설부 차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최영삼 베트남 대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쩐 씨 따잉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 도안 반 비엣 베트남 문체부 차관, 응웬 트룽 칸 베트남 관광국 국장, 타마츠카 일본 HD 대표이사, 박현철 롯데건설 부회장, 이훈기 롯데지주 경영혁신 실장, 류제돈 롯데물산 대표이사,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이사, 김태홍 호텔롯데 대표이사 등이 참여했다. 롯데쇼핑 제공

신 회장은 축사에서 “아름다운 도시 하노이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해 지역 경제와 베트남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베트남과 롯데그룹 간 우호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베트남의 발전에 롯데가 항상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오픈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그룹 계열사가 서로 협력해서 좋은 쇼핑몰 만들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한다”며 “만족스럽다”고 소회를 밝혔다.

오픈식에는 장남인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가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신 회장은 신 상무와 함께 롯데몰 웨스트레이크를 구석구석 살펴보며 의견을 나눴다. 신 상무가 유통 계열사 행사에 참석한 것에 대해 신 상무의 경영활동이 유통 분야로도 확장하는 것이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가 2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의 그랜드 오픈식에서 테이프 커팅에 참여하고 있다. 문수정 기자

이와 관련해 신 상무의 동행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신 회장은 “우리 아들은 여러 가지 공부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유통에서도 신 상무가 활동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앞으로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상무는 지난해 8월 신 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도 함께 했다. 당시 신 회장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 주석과 면담하고 뚜띠엠 에코 스마트시티 착공식에 참석했었다.

롯데그룹은 1996년 베트남에 진출해 백화점, 마트, 호텔, 시네마 등 19개 계열사가 호치민, 하노이, 다낭 등에서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문을 연 롯데몰 웨스트레이크는 연면적 35만4000㎡(약 10만7000평) 규모로 들어선 복합단지다. 쇼핑몰, 마트, 호텔, 아쿠아리움, 영화관 등이 한 데 모여있다.

하노이=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