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석 맞은 전통시장 불법 주정차 단속 완화

10월 3일까지 18곳 대상.


광주시는 전통시장 주변 불법 주정차 단속을 완화하고 인근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고 24일 밝혔다.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에서 명절 음식을 준비하는 시민들을 위한 것이다.

불법 주정차 단속 완화 전통시장은 동구 대인·산수·남광주시장, 서구 양동·서부시장, 남구 무등·봉선시장, 북구 서방·두암·운암· 말바우·동부시장, 광산구 1913송정역·송정매일·송정5일·비아5일·월곡·우산매일시장 등 18곳이다.

해당 시장은 25일부터 10월 3일까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주정차를 허용한다. 하지만 현장상황에 따라 시장 관리주체 등이 교통지도를 할 수 있다.

예외구역도 있다. 소화전(5m 이내), 교차로(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장(10m 이내), 횡단보도, ‘초등학교 정문 앞’ 어린이 보호구역, 인도 등 6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과 이중주차, 버스전용차로, 어린이보호구역은 시민 안전과 교통소통을 위해 즉시 단속한다.

주정차 단속 완화와 함께 공영주차장의 문은 활짝 연다.

시는 연휴기간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 편의를 위해 28일부터 10월 3일까지 무등시장, 1913송정역시장, 송정5일시장, 송정매일시장, 월곡시장, 비아5일시장 등 6곳의 전통시장 인근 공영주차장 304개소를 무료 개방한다.

무료 개방 공영주차장의 위치는 공유누리와 공공데이터 포털, 카카오맵, 네이버맵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석웅 시 교통국장은 “명절을 맞아 많은 시민이 전통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불법 주정차 단속을 완화한다”며 “가족·친지와 술자리가 잦은 만큼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하고, 교통사고 예방에도 귀향객들이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