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맑은 물 하이웨이’ 안동댐-대구 최단 거리 수로 검토

대구의 새 취수원으로 논의 되고 있는 안동댐 모습. 안동시 제공

과거 낙동강 오염사태로 수질에 대한 걱정이 많은 대구에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공급하는 ‘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안동댐에서 대구까지 최단 거리 수로를 연결하는 방안이 가장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시는 10월 중 안동댐물 공급이 주요 내용인 맑은 물 하이웨이 검토안을 환경부에 건의해 취수원 이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맑은 물 하이웨이 추진방안 검토 용역이 올해 말 완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안동댐에서 문산·매곡 정수장까지 최단 거리(110㎞ 정도) 도수관로를 연결하는 것이 가장 유력한 방안으로 떠올랐다. 안동댐에서 국도변을 따라 최단거리 도수관로를 설치하는 것이 경제성 측면(9700억원 정도)에서 최적의 방법이라고 시는 판단하고 있다.

시는 낙동강 본류를 따라 도수관로 설치, 안동댐에서 군위댐을 거쳐 도수관로 설치, 임하-영천댐을 거쳐 대구 관내 신설정수장으로 도수관로 설치 등 다른 방안들도 비교·검토했지만 관로 건설구간 증가에 따른 비용 증가, 정수장 신설에 따른 비용 추가 등의 문제가 확인됐다.

앞서 시는 맑은 물 하이웨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해 11월 안동시, 안동시의회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12월부터 맑은 물 하이웨이 추진방안 검토용역에 들어갔다. 맑은 물 하이웨이 추진단장 등 시 관계자도 수차례 안동시를 방문해 취수원 안동댐 이전방안을 논의했다. 10월 중 전문가들로 구성된 용역진이 취수원 이전에 대한 검토 내용을 안동시에 설명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맑은 물 하이웨이 추진안이 실제 국가계획에 반영돼 정부사업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등 넘어야 할 과제들이 많지만 대구시민의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당초 낙동강 구미공단 상류 해평취수장을 경북 구미시와 공동 이용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구미시가 취수원 다변화 협약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협정이 해지됐고 이에 안동댐물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게 됐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