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김포 일가족 5명 사망…아내 과거 사기 혐의로 피소

경찰 “A씨 평소 주변에 투자 권유”
남편·시누이 유서…“채무 문제로 가족 갈등”

연합뉴스

일가족 5명이 서울과 김포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송파구 아파트에서 추락한 40대 아내 A씨가 3개월 전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2억7000만원의 금전적 손해를 보게 했다”며 사기 혐의로 3명에게 고소당했다. 3명 중 가족은 없었다.

A씨는 평소 가족과 지인들에게 자신에게 투자하면 수익을 내주겠다고 말하거나 돈을 빌려 달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수억원대 빚을 지고 경제적 어려움과 부담감을 느껴 온 것을 파악하고 가족 사이에 돈거래 내역을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전 7시29분쯤 송파구 잠실동 소재 아파트 옥상에서 A씨가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A씨의 사망 전 동선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배우자 등 다른 가족 4명도 사망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의 남편과 시어머니·시누이 등 3명은 송파동의 한 빌라에서 숨져있었다. A씨의 초등학생 딸은 경기도 김포에 위치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22일 오후 2시쯤 초등학생 딸과 김포의 한 호텔에 투숙한 후 사건 전날 혼자 호텔에서 나와 잠실동 아파트로 향한 것으로 확인됐다. 딸이 숨져 있던 현장에서 상흔이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송파동 빌라에서는 남편과 시누이가 각각 작성한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채권·채무 문제로 가족 간 갈등이 있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A씨가 가족과 얽힌 금전 문제가 드러나자 극단적 선택을 하기로 마음먹었고 남편 등 시가 식구 역시 같은 이유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제외한 일가족 4명의 부검을 의뢰하는 등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