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항저우 AG 한국 첫 금메달…태권도 품새 강완진

24일 오후 중국 저장성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태권도 품새 4강전에 출전한 강완진(홍천군청)이 힘차게 동작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 품새 종목 간판 강완진(홍천군청)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강완진은 24일 오후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남자부 개인전에서 대만의 마윈중을 꺾고 아시아 정상에 섰다.

강완진은 공인 품새 고려와 자유 품새로 치른 결승전 1·2경기에서 각각 8.000·7.460점을 받아 마윈중(7.880·7.080점)을 앞섰다.

이번 대회 대한민국 선수단을 통틀어 첫 금메달이다.

품새는 가로·세로 각각 12m의 경기장에서 경연이 이루어진다. 7명의 심판 중 최고점과 최저점을 뺀 5명의 평균 점수로 성적을 낸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