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사회생’ 박기영 “패자조 익숙해, 침착함 되찾겠다”


e스포츠 국가대표 박기영이 패자조에서 2연승을 달리며 다시 기세를 탔다.

박기영은 24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FC 온라인’ 종목 패자조 3라운드 경기에서 카타르의 알-메게시브 아메드를 2대 0으로 꺾고 4라운드에 진출했다. 첫 세트를 1대 0, 2세트를 2대 1로 각각 이겼다.

박기영은 앞서 승자조 1라운드에서 홍콩의 판 처크 와에게 완패해 패자조로 갔지만, 이후 2연승을 해 다시 기세를 탔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난 박기영은 “전 경기에서 자신감을 얻고 온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면서 “상대 선수가 풀백 포지션에 약한 선수들을 기용해서 사이드 공략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그는 패자조 살얼음판을 걷고 있음에도 크게 긴장하지 않은 듯 보였다. 박기영은 “조금의 긴장감은 갖고 가고 싶었다. 긴장을 유지한 채로 게임 안에서 계획했던 것들을 수행하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또 “국내나 국제대회에서도 패자조를 거쳐 올라간 적이 많다. 그 경험을 살린다면 이번에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기영은 다음 무대에서 앞서 승자조 1라운드 경기에서 자신에게 패배를 안겼던 홍콩의 판 처크 와와 다시 대결하게 됐다. 그는 “아직도 긴장을 많이 하고 있다”면서 “조금만 더 침착하게 플레이한다면 자신감이 있어서 (누구든)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항저우=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