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깝다’ 황선우, 생애 첫 AG 자유형 100m서 동메달

한국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오른쪽)가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00m 결승 직후 점수판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가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아시아 신기록을 큰 폭으로 갈아치운 중국의 판잔러에게 밀렸다.

황선우는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04 만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2위 리하오위에게 0.02초 뒤진 3위였다. 함께 출전한 이호준은 48초68로 4위를 차지했다.

경쟁자가 너무 강했다. 예선에서 공동 3위에 그쳤던 ‘최대 라이벌’ 판잔러는 자신이 보유한 종전 아시아 기록(47초22)을 0.25초나 앞당기는 괴력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 전까진 47초대 기록이면 승산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는데 이 같은 예상을 아득히 뛰어넘었다.

황선우 본인으로서도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다. 2년 전 도쿄 올림픽에서 작성했던 47초56의 개인 최고 기록에 크게 못 미쳤다. 경기 직후 그는 “첫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서 기쁘다”면서도 “기록이 아쉽다”고 털어놨다.

다만 좌절하긴 이르다. 25일 남자 계영 800m와 27일 자유형 200m가 남아 있다. 서울체고 시절 황선우를 지도했던 이병호 청량고 교사는 “당장의 결과에 일희일비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옛 스승의 위로이자 ‘더 큰 무대’를 기약하라는 조언이었다.

송경모 기자, 항저우=박구인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