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항저우 AG 남자 자유형 100m…황선우 동메달

대한민국 황선우가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역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선우(20·강원도청)가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는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04로 3위에 올랐다.

동메달을 거머쥔 황선우는 박태환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이 종목에서 시상대에 오른 한국 선수가 됐다.

박태환(34·은퇴)은 2006년 도하 대회에서 은메달,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다.

처음 치른 아시안게임 경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황선우는 25일 계영 800m와 27일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