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강인’ 첫 출전 황선홍호…바레인 꺾고 16강행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첫 출전한 황선홍호가 바레인을 격파하고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조별리그를 3전 전승으로 마무리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4세 이하(U-24) 축구 대표팀은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마지막 3차전에서 후반전 이한범(미트윌란) 백승호(전북) 고영준(포항)의 연속골로 바레인에 3대 0 승리를 거뒀다.

황선홍호는 앞서 1차전에서 쿠웨이트에 9대 0, 2차전에서 태국에 4대 0으로 크게 이기며 일찌감치 조 1위 16강행을 확정지었다. 바레인까지 완승으로 마무리하며 3연승으로 가뿐히 조별리그를 마쳤다.

2무1패의 바레인은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F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친 키르기스스탄과 오는 7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8강 진출을 다툰다.

대회 3연패의 ‘키 플레이어’로 꼽히는 이강인은 이날 처음으로 대회에 출전했다.

그는 지난 21일 항저우에 도착해 태국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만 봤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