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첫 출전 36분 뛴 이강인 “부상 회복…나보다 ‘팀’ 중요”

바레인전 3대 0 승리…“우승 위해 노력”
16강 키르기스스탄전은 27일 오후 8시30분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 전반전 이강인이 교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부상에서 회복한 뒤 항저우아시안게임에 나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대회 첫 출전 경기에서 36분을 소화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4세 이하(U-24) 축구 대표팀은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마지막 3차전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3대 0 승리를 기록했다. 후반전 이한범(미트윌란) 백승호(전북) 고영준(포항)이 연속골을 터뜨렸다.

소속팀 일정을 소화하다 지난 21일 항저우에 도착해 황선홍호에 합류한 이강인은 팀 적응 차원에서 이날 처음 실전에 투입됐다. 선발 출격해 전반 36분까지 뛰고 교체됐다. 상대 선수 여럿을 달고 다니면서 동료들에게 공간을 만들어주고 여러 차례 날카로운 패스도 보여줬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 전반전 이강인이 교체되며 황선홍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은 경기 이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을 만나 자신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고 “별생각 없다. 지금 제일 중요한 건 모두가 한 팀이 돼서 한 목표를 바라보고 다 같이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팀이 그 목표까지 가는 데에 최대한 많은 도움이 되고 싶다”며 “다른 선수들도 너무도 좋은 능력을 갖추고 있다. 축구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몸 상태와 컨디션을 묻는 말에도 그는 ‘팀’을 강조했다. 이강인은 “부상이 잘 회복됐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나 개인이)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다고 해도, 이 대회에서 중요한 것은 팀 성적이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본인 경기력에는 만족하지 못하는 듯했다. 이강인은 “처음 선수들과 (실전에서) 호흡을 맞췄는데, 앞으로 더 발전해야 할 점이 많은 것 같다”면서 “다음 경기에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했다.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황선홍호는 한국시간으로 27일 오후 8시30분 키르기스스탄과 16강에서 맞붙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