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바이든과 대결서 오차범위 밖 9%p 우세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차기 대선 가상 대결에서 오차범위 밖 열세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박빙’을 보인 다른 여론조사와 크게 달라 ‘이상치’(outlier)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회의론이 퍼지고 있는 민주당 내부 분위기가 반영된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24일(현지시간) 발표된 워싱턴포스트(WP)·ABC방송 공동 여론조사(지난 15일, 유권자 1006명 대상)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가상 양자 대결에서 각각 42%, 51% 지지율을 기록했다. 둘의 지지율 격차는 9% 포인트로 오차범위(오차범위 ±3.5%)를 넘어선다. 지금 당장 선거를 치른다면 높은 확률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긴다는 의미다.

지난 2월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44%)과 트럼프 전 대통령(48%) 격차는 4% 포인트였다.

이 같은 지지율 격차는 최근 다른 여론조사에 비교해 월등하게 큰 수준이다. NBC방송(46%대 46% 9월 9~12일), 폭스뉴스(46%대 48%, 9월 9~12일), 퀴니피액대(47%대 46%, 9월 7~11일), CNN(46%대 47%, 8월 25~31일), 월스트리트저널(46%대 46%, 8월 24~30일)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2% 포인트 이내 박빙 승부를 펼쳤다.

WP는 “다른 여론조사와 상충하는 결과로 이상치일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고, ABC방송도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접전을 보인다는 점에서 (결과를) 면밀하게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조사를 진행한 랭거 리서치 어소시에이츠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층 충성도 차이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실제 민주당원이나 민주당 성향 무당층 62%는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다른 주자가 당 후보가 돼야 한다고 답했지만, 공화당원이나 공화당 성향 무당층 54%는 당 후보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선호했다.

업체 측은 “바이든 대통령은 국정 성과에 대한 낮은 평가, 경제에 대한 불만, 이민자 위기, 고령 등에 대한 의구심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쳤다”며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보다 훨씬 더 폭넓은 당내 지지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업체 측은 지난 대선 때 바이든 대통령 핵심 지지층이었던 흑인과 히스패닉, 아시아계 일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로 옮겨간 것도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여론조사 분석가 게리 랭거는 “여러 항목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부정적이었기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에 뒤처지고 있는 건 당연하다”며 “이러한 정서는 현실이며, 바이든이 직면한 분명한 도전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