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간다’의 유럽팀, 솔하임컵 3연패 성공

최종 전적 14-14점으로 타이 기록
대회 규정 동점시 디펜딩 챔프 우승

25일(한국시간) 스페인 카사레스의 핀카 코르테신 골프장에서 열린 솔하임컵에서 대회 3연패에 성공한 유럽팀이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유럽-미국 여자 골프 대항전 솔하임컵에서 유럽이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유럽은 25일(한국시간) 스페인 카사레스의 핀카 코르테신(파72)에서 열린 솔하임컵 세째날 싱글 매치 12경기에서 5승 2무 5패를 거둬 승점 7점을 획득했다.

양팀은 앞선 이틀 경기에서 승점 8-8로 팽팽한 균형을 이뤘다. 마지막날 싱글 매치에서도 승점을 똑같이 나눠 가졌지만 동점일 경우 디펜딩 챔피언이 우승컵을 가져간다는 대회 규정에 따라 유럽이 우승했다.

디펜딩 챔피언이 무승부로 솔하임컵을 차지한 것은 대회 사상 이번이 최초다. 2년만다 개최되는 이 대회에서 유럽은 앞선 2019년, 2021년 대회서 우승했다. 이로써 역대 전적에서도 8승10패로 미국과 격차를 줄였다.

유럽팀 우승의 일등공신은 홈코스의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였다.

다섯번째 주자까지 2승1무승부로 팽팽했던 승부는 미국팀의 릴리아 부와 에인절 인이 승리하면서 미국 쪽으로 기우는 듯 했다.

이어 샤이엔 나이츠마저 제마 드라이버(스코틀랜드)와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승점 13점으로 우승에 한 발 바짝 다가섰다.

하지만 이후부터 유럽의 거센 반격이 시작됐다.

앨리 유잉에 12번 홀까지 3홀차로 뒤지고 있던 카롤리네 헤드발(스웨덴)이 남은 6개 홀에서 5개 홀을 따내 대역전승을 거둬 12-13으로 추격했다.

그리고 이어 유럽의 구세주 ‘시간다의 시간’이 시작됐다. 앞선 이틀간 승점 3점을 보탠 시간다는 마지막날 미국팀의 필승 카드 넬리 코다와 맞붙었다.

팽팽했던 균형은 16번 홀(파4)에서 시간다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코다가 1m 남짓에 볼을 붙여 버디 기회를 잡아 시간다는 더 더 짧은 거리에 볼을 떨궜다. 그리고 위축된 코다가 버디 퍼트에 실패하자 시간다는 버디를 잡아 1홀 차로 앞섰다.

그리고 이어진 17번 홀(파3)에서 시간다는 티샷을 홀 한 뼘 거리에 붙여 코다로 부터 백기 투항을 받아냈다. 시간다의 승리로 유럽은 우승에 필요한 매직 넘버 승점 14점을 확보했다.

우승을 확정한 순간 싱글 매치 마지막 주자인 미국팀의 렉시 톰슨이 에밀리 페데르센(노르웨이)에 2홀 차 승리를 거뒀지만 시간다의 ‘원맨쇼’에 밀려 빛이 바랬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