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늪악어의 반전… 물빠진 강아지 구하고 꽃놀이 즐기고

물에 빠진 강아지 뭍으로 밀어내는 인도의 늪악어 모습. Journal of Threatened Taxa, Utkarsha Chavan 제공, 연합뉴스

인도에서 악어 세 마리가 강에 빠진 강아지를 잡아먹는 대신 안전하게 구해주는 모습이 포착돼 학계 관심을 모았다.

24일 학술지 ‘위기동물군 저널’(JTT)에 실린 인도 카르멜대 연구진 논문에 따르면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마하드 지역 사비드 강에 서식하는 일부 늪악어들이 물에 빠진 강아지를 마주쳤을 때 예상과 달리 온순한 반응을 보였다.

관찰 당시 강아지 한 마리가 들개 무리를 피해 달아나다 사비트리 강으로 뛰어들었는데 근처 물속에는 다 자란 늪악어 세 마리가 있었다. 악어들은 강아지에게 관심을 보였지만 잡아먹지는 않았다. 오히려 강아지를 주둥이로 슬쩍 밀어 들개떼가 쫓아가지 못하는 안전한 강둑으로 올려줬다.

물에 빠진 강아지 뭍으로 밀어내는 인도의 늪악어 모습. Journal of Threatened Taxa, Utkarsha Chavan 제공, 연합뉴스

늪악어는 인도 일대에 널리 서식하는 악어의 종류다. 덩치 큰 수컷은 길이 5.5m에 몸무게 450㎏에 이른다. 이 악어들이 보통의 경우와 달리 강아지를 잡아먹지 않았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다른 종 사이의 ‘감정적 공감’이 이유가 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연구진은 “악어들은 개를 쉽게 먹어 치울 수 있었지만 공격하지 않고 둑으로 밀어내는 것을 선택했는데 이는 ‘기아욕구’가 없었음을 암시한다”면서 “우리는 이를 악어들이 지각 있는 행동을 보인 것이자 이종 간의 ‘감정적 공감’ 사례로 제시한다. 악어 떼에 구조된 개라는 이 특이한 사례는 이타적 행동이라기보다는 공감에 가까워 보인다”고 했다.

연구진은 다만 다른 종의 감정을 경험하는 능력이 광범위하게 연구된 행동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마리골드 꽃 옆에 있는 인도의 늪악어. Journal of Threatened Taxa, Utkarsha Chavan 제공, 연합뉴스

늪악어들은 또한 국화과에 속하는 꽃인 마리골드(천수국)를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악어들은 오렌지색이나 노란색을 띤 마리골드꽃 주변에서 물 위에 떠 있거나 일광욕하며 누워 있는 모습을 주기적으로 보였으며 꽃에 몸을 대고 있기도 했다.

연구진은 마리골드 꽃잎에 박테리아와 곰팡이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항균물질이 있다고 알려졌다면서 사비트리 강의 하수 오염을 고려하면 꽃과의 접촉이 악어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