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尹대통령에 “정치적 미숙아” “외교 백치” 막말

‘북·러 무기거래 경고’ 尹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반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8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북한과 러시아 사이의 무기거래 가능성을 경고한 것에 대해 북한이 윤 대통령을 향해 ‘정치적 미숙아’ ‘외교 백치’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5일 ‘정치 문외한, 외교 백치의 히스테리적 망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윤 대통령의 제78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통신은 “우리(북한)와 러시아 관계를 악랄하게 헐뜯었다”며 “초보적인 정치지식도 국제관계 상식도 전혀 없는 괴뢰가 스스로 미국의 어용 나팔수, 확성기로 나서 무턱대고 악청을 돋우는 꼴이 참으로 가관”이라고 비꼬았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러시아에 재래식 무기를 지원하는 대가로 대량살상무기(WMD) 능력 강화에 필요한 정보와 기술을 얻게 된다면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거래는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안보와 평화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도발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신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등 북·러 접근과 관련해 “이웃 나라끼리 서로 친하게 지내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럽고 정상적인 일이며 문제 될 이유는 하나도 없다”며 정당화했다.

이어 윤 대통령을 향해 ‘정치적 미숙아’ ‘외교 백치’ ‘무지무능한 집권자’ 등의 막말을 쏟아내면서 “자주와 평화를 위한 지역 나라들 사이의 우호적인 협조를 건건이 ‘위협’으로 걸고 들며 미국의 돌격대가 돼 국제적인 대결구도 형성에 발광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