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지만 않을뿐…61억 걸린 현실판 ‘오징어 게임’ 온다

넷플릭스 리얼리티쇼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본뜬 리얼리티쇼가 오는 11월 공개된다.

넷플릭스는 22일(현지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리얼리티쇼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를 오는 11월 22일 공개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한국 (드라마) 시리즈를 역대 최대 규모의 리얼리티 경쟁으로 변형한 것”이라며 “456명의 참가자가 리얼리티 TV쇼 역사상 가장 큰 상금인 456만 달러(약 61억원)를 놓고 경쟁한다”고 소개했다.

넷플릭스 리얼리티쇼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이어 “원작과 달리 생사가 걸리지는 않았지만 참가자들은 기회주의적인 동맹과 냉혹한 전략, 시기적절한 배신 등 승리를 위해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자신에게 묻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는 현금으로 가득 찬 대형 돼지 저금통과 함께 드라마를 재현한 세트장과 진행 요원이 등장한다. 요원들은 진분홍색 유니폼을 입고 계급을 뜻하는 동그라미·세모·네모가 새겨진 가면을 쓰고 있다. 원작에서 다뤘던 게임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와 ‘영희’ 인형을 향해 돌진하는 참가자들 모습도 나온다.

넷플릭스 리얼리티쇼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10개 에피소드로 구성된 리얼리티쇼 ‘오징어 게임’은 미국의 인기 게임 쇼 ‘더 트레이터스’를 제작한 스튜디오 램버트 등이 제작했다. 지난겨울 영국에서 이 쇼를 촬영하는 동안 기습 한파가 몰아치면서 일부 참가자가 저체온증과 피로를 호소하며 쓰러지는 등 논란도 있었다고 미 매체들은 전했다.

한편 2021년 11월 선보인 원작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는 83국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오징어 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은 내년 공개를 목표로 시즌2를 제작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