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문식교육 창안 최달곤 영진전문대 설립자 별세

고 최달곤 영진전문대 명예총장. 영진전문대 제공

최달곤 학교법인 영진교육재단, 영진학원 설립자(명예총장)가 지난 2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1936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난 최 설립자는 공업과 기술을 중시하는 교육철학으로 유능한 인재를 양성해 국가 사회에 이바지한다는 의지로 1977년 영진전문대(당시 영진공업전문학교)를 설립했다.

우리나라 대학교육제도 발전사에 한 획을 그은 ‘맞춤형 주문식교육’을 창안하고 전문대학의 커리큘럼에 적용해 실용교육의 새 길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인은 지방, 후발 전문대라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업 현장 맞춤형 주문식교육이라는 혁신적인 교육과정을 1994년 창안했다. 공급자 중심이 아니라 수요자 중심의 교육, 취업 후 재교육이 필요 없는 교육을 표방하는 주문식교육은 당시 획기적인 아이디어였다.

또 전문대에 국고지원이라는 물꼬를 트게 하는 등 오늘날 전문대학이 성장 발전할 수 있는 모델이 됐다.

최달곤 설립자의 빈소는 경북대병원장례식장 209호에 마련됐으며 28일 오전 8시 발인 후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