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치유 여행으로 몸·마음 회복…‘한국 치유관광 페스타’

내달 7~31일 개최…추석 연휴 연계 치유관광 상품 최대 1인 3만 원 특별 할인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및 ‘올해의 웰니스관광 도시’ 정선군과 함께 국내외 관광객들이 치유(웰니스) 관광지에서 몸과 마음을 회복할 수 있도록 10월 7~31일 ‘2023 한국 치유관광 페스타’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행사는 국정과제 ‘웰니스(치유)관광 산업 활성화’를 이행하기 위한 주요 사업이다. ‘치유관광 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이 국회에 발의된 가운데 이 사업이 치유관광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새로운 콘텐츠로 방한 관광객을 확대한다는 측면에서 정책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개막식은 7일 오후 2시 정선군의 가리왕산 케이블카 숙암역(하부 승강장) 일대에서 열린다. 추천 치유관광지와 더불어 강원도를 비롯한 5개 지방자치단체가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가수 양희은과 방송인 박미선의 ‘힐링 토크콘서트’, 명상 음악가 정수지의 ‘소리치유(사운드테라피)’ 공연이 이어진다.

아울러 이번 행사 기간에는 추천 치유관광지 특별 할인캠페인(39곳 약 130개 상품 7000 명 대상), 정선군 이색 1일 체험 강좌(3곳 약 620명), 무료 체험강좌(11곳 약 700명), 7개 시도 자체 소비자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추석 연휴와 연계해 오는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여기 어때’ 앱을 통해 전국 39개 추천 치유관광지의 130여 개 관광상품을 최대 3만 원이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방한 외국인 관광객도 한국의 우수한 치유관광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트립닷컴’ ‘씨트립’ ‘클룩’ 등 국제 온라인여행사(OTA) 등에서도 치유관광 상품을 판매한다.

관광공사는 정선군의 대표 치유관광지인 ‘파크로쉬 리조트앤웰니스’ ‘하이원리조트’ ‘로미지안 가든’에서 미술 치유, 가족 상담, 명상 걷기 여행 등 ‘이색 1일 체험강좌’를 운영한다. 전국 11곳 추천 치유관광지에서는 약 700명을 대상으로 ‘무료 체험강좌’를 진행한다. 두 체험강좌 모두 오는 28일 오전 10시부터 ‘여기 어때’ 앱을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밖에 부산, 울산, 강원도, 충북, 전북, 제주도, 인천 등 전국 7개 지자체는 오는 26일 오전 10시부터 ‘여기 어때’ 앱 또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korean.visitkorea.or.kr)에서 치유관광 무료 체험, 상품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지자체 특별관’을 운영한다.

프로그램별 진행 일정과 사전 예약 방법, 절차 안내 등 자세한 사항은 행사 공식 누리집(wellnessfesta.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용호성 문체부 관광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몸과 마음의 건강을 추구하는 치유관광 활동에 대한 여행객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새로운 관광 흐름을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행사를 준비한 만큼 국내외 관광객들이 치유관광을 즐기고 치유 관광산업이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