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가지’ 없는 문화관광축제 만든다…가격·중량 등 사전 공개

금산 세계인삼축제에서 ‘착한 가격’ 대표 음식 개발, 먹거리 확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9~10월 황금연휴를 앞두고 바가지요금 없이 믿고 찾는 문화관광축제를 만들기 위해 ‘먹거리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10월 6~15일 열리는 ‘금산 세계인삼축제’를 시범사업으로 선정,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와 협업해 ‘착한 가격’으로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게 만든다. 백 대표는 지역음식에 대한 높은 관심과 애정으로 충남 예산 등 전통시장의 먹거리를 개선해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 축제에서는 백 대표가 금산의 특산물인 인삼을 활용한 대표 메뉴를 개발해 다양하고 풍성한 먹거리부스(백종원의 금산인삼 푸드코너)를 운영한다. 음식 개발부터 먹거리 부스 상담까지 축제 먹거리를 개선하는 모든 과정은 다음달 2일 백 대표의 유튜브 채널 ‘축지법(축제로 지역을 살리는 법)’에서 공개한다. 이번 협업은 지역 축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지역경제와 관광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체부는 내년부터 ‘관광 서비스 품질개선 캠페인’ 사업(정부안 기준 15억 원)을 신규로 추진해 축제 먹거리 개선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고, 수혜 축제 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관광공사와 더본코리아는 11일 지역축제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해 내년 협업계획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

문체부는 지난 7월부터 축제통합페이지(korean.visitkorea.or.kr)에서 지역축제 먹거리 가격 정보를 사전에 제공하고, 축제 현장 점검을 강화해 바가지요금 근절에 힘쓰고 있다. 현재까지 약 3개월 간 총 77개 지역축제가 먹거리 가격 사전 공개에 참여했으며, 추석 연휴부터는 축제 먹거리 가격, 사진과 함께 중량 정보까지 미리 제공해 축제 방문객들의 합리적인 소비를 돕는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우리 국민들이 황금연휴에 바가지요금 걱정 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빈틈없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먹거리, 주차 수용태세 등 축제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우리 축제가 지역관광 활성화를 지속 견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