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인매장 절도범 절반은 10대…범죄가 놀이처럼 번져”

무인매장 피해 품목 91%는 현금…키오스크 파손해 현금 가져가
업종별 절도 발생률, 무인 빨래방·무인 사진관 가장 높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에스원 제공.

국내 무인매장 절도범 중 절반은 1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간대는 밤 12시부터 오전 6시까지인 것으로 파악됐다.

보안업체 에스원은 2019년부터 올해 6월까지 고객처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가 이같이 나타났다며 25일 밝혔다. 무인매장 절도범을 연령대별로 보면 10대 비중이 52%로 가장 컸고, 뒤이어 20대 36%, 30대 7%, 40대 5% 등의 순이었다.

요일별 범죄 발생 건수를 보면 일요일이 24%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가 발생하는 시간대는 밤 12시부터 오전 6시까지의 비중이 전체 건수의 61%로 가장 컸고, 오전 6시부터 정오까지가 27%로 그 뒤를 이었다.

무인매장 피해 품목의 91%는 현금이었다. 절도범들은 망치, 드라이버 등으로 키오스크를 파손해 현금을 빼 간 것으로 나타났다. 키오스크나 동전교환기를 통째로 들고 달아난 경우도 있었다.

업종별 절도 발생률은 무인 빨래방과 무인 사진관이 각각 33%로 가장 높았고,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와 인형 뽑기방이 각각 17%였다.

에스원 관계자는 “무인매장 절도 범죄의 가장 큰 특징은 미성년 절도범이 많다는 것”이라며 “최근 10대 사이에서는 SNS를 통해 절도 범행 요령까지 공유하는 등 하나의 놀이처럼 번지고 있어 더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