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빚 갚으려 금은방 턴 3인조 체포…가짜보석만 훔쳤다


한밤중 경기 용인시의 한 금은방 유리를 깨고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인 일당 3명이 체포됐다.

이들은 침입 2분 만에 진열장에 있던 귀금속들을 쓸어 담고 달아났는데, 이 귀금속들은 모두 도난에 대비한 모조품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20대 A씨 등 3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3일 오전 3시30분쯤 용인시 수지구의 한 금은방 출입문을 망치로 부수고 침입해 진열장에 있던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1명이 침입하는 동안 다른 일행은 망을 보며 도주에 쓸 오토바이를 준비하는 등 역할을 나눠 범행했다.

A씨 등이 훔친 금품은 도난 피해에 대비해 진열용으로 쓰는 모조품들로, 모두 합쳐 시가 200만원 상당인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통해 동선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A씨 등의 신원을 확인했다. 이어 24일 오후 A씨의 주거지에서 일당 2명을 체포한 뒤 나머지 일당 1명도 차례로 붙잡았다.

또 이들이 훔친 모조 귀금속을 모두 회수했다. 이들은 절도 이후에야 해당 귀금속들이 모조품인 것을 뒤늦게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네 선후배 관계인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빚이 많이 생겨 이를 갚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하는 등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